2016.01.17. | 시드니 | 시드니 랜드마크! 하버브리지(Harbour Bridge), 오페라하우스(Sydney Opera House)

 

 

 

이번 호주 여행의 마지막 도시. 시드니에 도착했다.

체크인하기 아직 이른시간인 탓에 호텔에 짐만 맡겨놓고 일단 밖으로 나왔다.

시드니에 왔으니 가장 유명한 곳부터 가봅시다!

 

 

 

 

시드니하면 역시 하버브릿지와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가 떠오른다.

 

 

 

 

 

 

세계 3대 미항의 하나라고 하는 시드니항.

하버브릿지를 보니 새삼 내가 시드니에 있구나 싶더라.

 

 

 

 

 

 

높은 건물들과 대형 크루즈가 눈에 들어왔다.

나중에 크루즈 여행도 한 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기저기 기념사진을 남기는 관광객들로 붐비고있었다.

우리도 빠질수 없지 :)

 

 

 

 

 

 

하버브리지를 직접 걸어서 올라가보는 투어가 있다고 하더라.

하버브리지 위에서 내려다보는 오페라 하우스도 멋있다고는 하던데,

힘들기도 할 것 같고...무섭기도 하고...난 별로 -_-;

 

 

 

 

 

이제 시드니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오페라 하우스를 볼 차례!

 

 

 

 

 

오페라 하우스의 지붕은 이렇게 생겼구나아아아

그냥 하얗게 매끈한 지붕은 아니었다.

여튼 워낙 유명한 곳이라 그런지 지붕만 봐도 왠지 신기했다 ㅋㅋㅋ

 

 

 

 

 

 

마치 중세 기사의 투구같은 느낌이었다.

어디에서는 조개라고 하고 어디에서는 오렌지 조각이라고 하던데.

뭐 사실 그런게 중요한 것은 아니니까.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입니다아아아 >ㅁ<

 

가까이에서는 충분히 봤으니 이제는 전경을 담을겸 조금 멀리 가보기로 했다.

 

 

 

 

 

 

어디쯤에서 찍어야 잘 나올까 고민하며 공원근처의 길을 따라 이동했다.

 

 

 

 

 

이렇게도 찍어보고 저렇게도 찍어보고.

 

 

 

 

 

 

파란 하늘과 오페라 하우스의 하얀색 지붕이 참 잘어울린다 +ㅁ+

5~6월 경에는 비비드 축제라고 해서 화려한 조명을 비춘다고 하던데,

꽤 멋진 광경일 것 같다. 직접 보지 못해서 아쉬울 뿐.

 

 

 

나중에 야경보러 또 와야겠구나 -_-ㅋ

시드니에 머무는 동안 아마 가장 자주오게될 곳이 아닐까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남태평양 호주 | 시드니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