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14. | 암스테르담 | 암스테르담 거리산책. Henri Willig, Ice bakery



암스테르담에서의 마지막 날 오후.

저녁 9시 20분 비행기를 탈 예정이었기 때문에 아직 시간 여유는 꽤 있었다.




어딘가를 다녀오기에는 시간이 조금 애매할 것 같고,

그래서 마지막 날 일정은 비워두었었다.


여행의 마지막 일정은 역시 자유로운 거리산책이 최고인 것 같다.







사람들이 모여드는 유명 관광지가 아닌

조용한 골목을 여기저기 둘러보는 것도 꽤 즐겁다.





얼핏 보면 비슷해보이는 건물들이지만

자세히 보면 개성이 뚜렷한 건물들이 많은 것 같다.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보니 어제 갔던 곳과는 다른

Henri Willing 지점을 발견했다.


선물용 스트룹와플을 몇개 살까 싶어서 안으로 들어가보았다.





안으로 들어가니 치즈를 만드는 장면을 볼 수 있었다.

음...이걸 정말 쓰는거려나...? 아니면 그냥 전시용일까?







이건 확실히 치즈 만드는 과정 전시용인 것 같다 ㅋㅋ


여튼 슬쩍 보면 치즈인지 전혀 모르겠다.

음...오히려 컬링에 쓰는 스톤 느낌...? ㅎㅎㅎ


지난번에 갔던 가게보다 규모가 작은 편이었는데, 물건 가짓수나 가격은 비슷한 것 같았다.

선물용으로 틴에 들어있는 스트룹 와플을 몇개 사서 나왔다 ㅎㅎ

가격이 그리 비싸지 않아서 선물하기 좋은 것 같다.






다시 길을 떠나 볼까나!






수상가옥들은 암스테르담만의 독특한 풍경인 것 같다

그나저나 물이 조금만 차올라도 잠길 것 같은데; 아마 괜찮으니 이렇게 집을 지었겠지?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Iamsterdam 사인.

고흐 미술관 근처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실제로는 도시 곳곳에 세워져있는 듯 했다.








돌아다니다 보니 어느새 담 광장에 도착했다.

뭔가 딱히 행사가 있는 것도 아닌데 엄청난 인파가 몰려있었다.

다들 딱히 할 일이 없으면 여기에 모이는 건가...;;







돌아다니다 보니 살짝 배가 고프파서 간식을 먹기로 했다.


악마의 잼인 누텔라가 듬뿍 올려져있는 와플을 파는 것으로 유명한 'Ice Bakery'

오늘 한 번 도전해 봅시다 +ㅁ+





눈으로 보기만 해도 칼로리가 어마어마할 것 같은 누텔라 와플;

정말 부담스러울 정도로 누텔라를 듬뿍 뿌려주더라.

맛은...뭐 상상 그 이상으로 달다 ㅋㅋㅋ 절대로 혼자서 하나를 다 먹지는 못할 것 같다.



간식으로 에너지 보충도 했으니 남은 시간도 열심히 돌아다녀 봅시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네덜란드 | 암스테르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