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11. | 뮌헨 | 궁정정원 호프가르텐(Hofgarten), 오데온광장(Odeonsplatz)



뮌헨에서의 마지막 날은 정말 날씨가 화창했다.

영국정원에서 나온 우리는 마리엔 플라츠를 최종 목적지로 정하고

중간중간 쉬어가며 움직이기로 했다.




지나가는 길에 꽤 멋있어 보이는 건물을 발견했다.

무슨 건물일까 싶어서 찾아봤는데 바이에른 관청(Bayerische Staatskanzlei)이라고 하는데,

별다른 설명은 찾을 수가 없었다.





바이에른 관청 바로 옆에는 궁정정원인 호프가르텐(Hofgarten)이 있었다.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았는데, 뮌헨 레지덴츠에 속해있는 정원인 듯했다.






파빌리온을 중심으로 대칭모양으로 꾸며진 정원이었는데,

님펜부르크에서 보았던 정원처럼 잘 가꾸어진 느낌이었다.





중앙 파빌리온에서는 종종 연주하는 악사들이 연주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하는데,

우리가 갔을 때에도 누군가가 바이올린 연주를 하고있었다.


아름다운 정원과 음악 연주는 참 잘어울리는 것 같다 :)





하지만 호프가르텐의 명물은 파빌리온 보다 바로 이 토끼가 아닐까?!

뭔가 풀숲에서 움직이기에 봤더니 토끼가 깡총깡총 뛰어다니고 있었다.





꽤 여러마리가 있는 것 같았는데,

겁이 많은지 인기척이 나면 재빠르게 다른 곳으로 사라지더라 ㅎㅎ;





호프가르텐을 통과하면 사람들이 잔뜩 모여있는 광장이 나오는데,

오데온광장(Odeonsplatz)이라는 이름이 붙은 곳이었다.





광장 뒤로 보이는 동상이 세워진 건물은 용장기념관(Feldherrnhalle)이라는 곳으로,

군 기념관이라고 하더라.





오데온 광장에는 푹신해 보이는 의자들이 이 잔뜩 놓여져있고

책이 잔뜩 꽂혀있는 서가도 놓여있었는데,

꽤나 독특한 광경이라는 생각이 들어 검색해봤더니 독서의 도시(StadtLesen)라는 행사였다.


상설은 아니고 독일 대도시들을 돌면서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건데,

마침 우리가 방문했을 때 뮌헨에서 행사중인 때였다.


우리도 푹신한 의자에 앉아서 책을 읽고 싶었지만,

독일어는 도저히...해석이 불가능한 관계로 포기했다 ㅎㅎ





오데온 광장 옆에 있는 커다란 교회는 테아티너교회(Theatinerkirche)였는데,

안타깝게도 공사중이었다.

(왜이리 공사하는 곳이 많은지!)






오데온 광장을 지나 길을 헤매다 도착한 곳은 쿠벨리에 극장(Cuvilliés-Theatre)이었다.

지난번에 뮌헨 레지덴츠에 방문했을 때 생략했던 그 곳...ㅎㅎ


저녁때 공연을 하는 건지 무대 위에서 리허설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잠시 지나가면서 본거지만 노래하는 모습이 꽤 멋있었다 +ㅁ+







돌고돌아 다시 뮌헨 레지덴츠로...ㅎㅎ






얼마전에 다녀온 달마이어의 노란 건물도 눈에 띄었다.






오늘은 정말 오래 걸어다닌 것 같다.

여기쯤 도착하니 기운이 없어서 더는 못걷겠더라...-_-;;




그런 의미에서 밥먹으러 갈 시간입니다아 +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독일 | 뮌헨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