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27. | 후쿠오카 | 하카타 맛집투어! 니혼카이 쇼야(日本海 庄や)

 

 

 

후쿠오카에서의 마지막 밤.

하우스텐보스에 다녀온 관계로 조금 피곤하기는 했지만,

이대로 잘 수는 없어 미리 점찍어두었던 술집에 가보기로 했다.

 

 

 

 

그린 호텔 아넥스 건물에 2층에 있는 '니혼카이 쇼야(日本海 庄や)'

 

 

 

 

 

 

미리 가격대를 살펴보고 오기는 했지만 그래도 다시 확인을 했다 ㅎㅎ

 

 

 

 

 

안으로 입장 :)

안에 들어가면 자리로 안내를 해준다.

 

 

 

 

 

 

 

내부는 테이블마다 칸막이로 나누어져있어 오붓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었다.

다만 옆 테이블에서 대화하는 소리는 엄청 잘들린다 ㅋㅋ

 

 

 

 

 

 

일단 모둠회부터! 기왕 온거 좋은거 먹자며 2800엔짜리로 주문했다.

2인에 2800엔이니까 그리 비싼 것은 아닌 듯 싶다.

 

 

 

 

 

회만 먹으면 아쉬울 것 같아서 냉우동도 하나 주문했다.

냉우동은 780엔!

 

 

 

 

 

그리고 빠질 수 없는 맥주도!

사실 사케가 더 어울릴 것 같긴 하지만 별 생각없이 맥주로 주문했다 ㅎㅎ

 

 

 

 

 

그리고 주문한 회가 나왔다.

회의 양이 많은 것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회를 맛볼 수 있도록 나오는 것 같았다.

 

 

 

 

 

 

 

 

사실 회는 잘 모르지만...ㅎㅎ

내가 구분할 수 있었던 건 새우, 연어, 참치, 문어숙회, 고등어 정도? 

(완전 신선한 회였지만, 고등어회에선 그래도 고등어의 맛이...)

 

 

 

 

 

사실 회를 좋아해서 자주먹거나 하는 편은 아니라서

딱 이정도 양이면 적당했던 것 같다.

원래 회 주문하면 1/3은 남겨서 샤브샤브 해먹는다...;

(회를 좋아한다면 정말 모자라는 양일지도)

 

 

 

 

 

 

 

 

회를 먹고 있으니 곧 주문한 냉우동도 나왔다.

하나만 주문했어도 둘이서 먹을 수 있도록 알아서 그릇들을 준비해 줘서 좋았다.

780엔이니까 그리 비싸지도 않은데 생각보다 잘 나오는 것 같다.

 

 

 

 

 

쯔유에 담궈서 후루룩. 면이 탱글탱글 맛있었다.

 

 

 

 

 

 

이렇게 후쿠오카에서의 마지막 밤은 끝이나고.

'맛있는 것들을 먹으러 더 다녔어야 하는데!'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ㅎㅎ

 

 

 

후쿠오카에 언제 또 올 기회가 있겠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