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26. | 벳부 | 벳부온천 지옥순례 - 우미지고쿠(海地獄 바다지옥)

 

 

 

벳부에 오면 다들 지옥순례를 하는데,

공통 관람권(성인 1인 2,000엔)을 구입하거나 각각 입장료(400엔)를 내면 들어가면 된다.

 

 

 http://www.beppu-jigoku.com/discount/index.html

여기에 가면 공통 관람권 10% 할인권을 출력할 수 있다.

 

 

5곳 이상을 둘러볼 계획이라면 공통 관람권을 구입하는 것이 이익인데,

우리는 3군데만 골라서 갈 예정이라 그냥 입장료를 각각 내고 가기로 했다.

 

우리의 벳부온천 지옥순례 시작은 우미지고쿠였다.

 

 

 

 

버스에서 내리면 커다란 간판이 보이기 때문에

길을 못찾을 염려는 없을 것 같다.

 

 

 

 

 

 

 

입장권은 엽서처럼 생겨서 기념삼아 보관하기 괜찮을 것 같다.

 

 

 

 

 

 

안으로 들어가니 사방에서 하얀 수증기들이 뿜어져나오고 있었다.

온천수 온도가 자그만치 98도! 음...; 위험하니 조심해야겠다 -_-;;

 

 

 

 

 

동전 교환을 위해 편의점에서 구입했던 초콜릿!

여행을 하면 초콜릿을 자주 먹게되는 것 같다 ㅎㅎ 걸어다닐 때에는 당분보충이 필수!

 

 

 

 

 

 

 

입구에 있는 연못에는 물고기들이 살고 있었다.

...온천물은 아닌가보다 -ㅁ-

 

 

 

 

 

 

안으로 더 들어가니 사진에서 보았던 그 파란빛깔의 온천이 보였다.

 

 

 

 

 

파란빛깔의 온천 덕분에 바다지옥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시원해보이는 색과는 전혀 반대로 화씨 300도(약 섭씨 93도)라고 한다.

 

 

 

 

 

 

뜨거운 온천수에서는 하얀 수증기가 끊임없이 뿜어져나오고 있었다.

 

 

 

 

 

 

 

워낙 수증기가 가득한 탓에 정작 파란색의 연못은 잘 보이지 않는다 ㅎㅎ

 

 

 

 

 

연못 한쪽에는 바구니가 매달려있었는데,

온천달걀(온센타마고 おんせんたまご )를 만드는 듯 했다.

신기하구나아 ㅎㅎ

 

 

 

 

 

 

 

 

온천수를 받아서 손씻기! 따끈따끈 정말 좋았다.

...마실 수 있는 물인지는 잘 -ㅁ-? 마시지면 안된다고 써있지는 않았다 ㅎㅎ

 

 

 

 

 

 

적당히 둘러본 것 같으니 족욕을 하기로 했다.

 

 

 

 

 

 

 

 

족욕장으로 가는 길에 진흙탕같은 온천도 있었다.

여기서도 역시나 하얀 수증기가 끊임없이 뿜어져나오고 있었다.

 

 

 

 

 

 

족탕(足湯)...발의 온천...?!

뭔가 생소하지만 의미는 정확하게 전달되는 것 같다 ㅎㅎ

 

 

 

 

 

들어오는 길에 상점에서 구입한 수건.

(족욕할 때 수건이 필요할 거라는 생각을 못해서 안챙겨왔다 -ㅁ-;;)

 

사실 200엔이라 부담없이 구입할 수 있었다.

다만 워낙 저렴한 탓에 수건이 엄청나게 얇다 ㅎㅎ 일회용인가?!

 

 

 

 

 

따끈따끈...ㅎㅎ

온천물이 나오는 곳은 너무 뜨거워서 근처에도 못가겠더라.

적당히 떨어진 곳에 자리잡고 앉아서 족욕을 즐겼다.

 

 

 

 

 

족욕까지 마치고 나니 1시간 정도 걸린 것 같다.

여기저기 둘러보고 사진도 찍고 족욕도 하다보니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렸다 -ㅁ-

 

 

400엔이라는 입장료가 아깝지 않은 시간이었던 것 같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벳푸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