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20. | 시드니 | 시드니 데이투어 - 코알라 파크(Koala Park)

 

 

 

 

점심을 먹은 후 다음으로 이동한 곳은 코알라 파크(Koala Park)였다.

 

 

 

 

 

조금은 허름해 보이는 것은 내 착각일까...;

 

가이드의 설명에 따르면 다친 코알라를 데려와서 치료해준 후

다시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일을 하는 곳이라고 하더라.

 

 

 

 

 

 

규모가 작은데도 꽤 여러 종류의 동물들이 있는 것 같았다.

 


 


 

 

이곳의 장점은 코알라를 엄청 가까운 곳에서 볼 수 있다는 것 +ㅁ+;

만지는 척(!) 하면서 사진도 찍을 수 있었다.

 

특히 여기에서는 코알라와 기념촬영하는 것이 무료다!

다만 기념촬영이 가능한 코알라는 한마리 :)

여기도 일찍 도착한 덕분에 여유롭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ㅎㅎ

 

 

 

 

 

 

왈라비? 왈라루? 여튼 조그마한 녀석들도 꽤 많이 보였다.

 

주머니에 물구나무서서 들어가있는지

주머니 밖으로 발만 쏙 삐져나와 있는 것도 볼 수 있었다;;

 

 

 

 

 

엄청나게 토실토실한 호주닭!

 

 

 

 

 

 

 

 

예전에 캥거루섬에서 보았던 가시두더지도 볼 수 있었다.

 

 

 

 

 

 

주머니 여우라는데 엉덩이만 보여주더라...-_-;;;

얼굴은 사진으로만 봤다. ㅎㅎ

 

 

 

 

 

 

이녀석들은 화식조의 일종인데, 조그마한 크기였다. (아마도 작은 화식조가 아닐까)

큰 화식조는 공격적이라는데 얘네는 괜찮은가보다. 그러니까 방목(?)되어 있는거겠지?

 

 

 

 

 

캥거루에게 직접 먹이를 주며 사진도 찍을 수 있는 곳!

다른 사람들은 다들 양털깎이 쇼를 하는 곳에 간건지 여기엔 우리밖에 없었다.

 

 

 

 

 

 

 

 

애들은 순하더라 -ㅁ-;

다만 먹이파는 곳을 찾지 못해서 대신 근처에 널부러져 있는 나뭇잎을 줘 봤으나

관심이 없는 듯 했다 ㅋㅋㅋ

 

 

 

 

 

내가 주는건 안먹더니!!

 

 

 

 

 

 

 

코알라 엉덩이는 더럽더럽...-ㅁ-ㅋ

확실히 코알라는 실제보다 인형이 더 귀여운 것 같다.

(대부분의 동물들이 다 그런가? ㅎㅎ)

 

 

 

 

 

 

 

타조와 닮은 에뮤(Emu)도 만났다.

머리가 진짜 작구나 +ㅁ+

단체로 뒤뚱뒤뚱 열심히 돌아다니더라.

 

 

 

 

 

그리고 나오는 길에 갑작스런 스프링쿨러 테러를 당했다!

으하하하

 

 

코알라 파크에서 우리에게 주어진 자유시간은 1시간 30분이었는데,

워낙 규모가 작은 동물원이라 도무지 시간이 안가더라.

(차라리 블루마운틴에서 자유시간이 더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

 

충분히 돌아본 것 같은데 아직도 30분이나 남아있었다.

 

 

 

 

 

물이나 하나 할까 했더니 조그마한 생수 하나가 3.8불; 헉...

남은 30분은 매점 겸 식당 의자에 앉아서 쉬며 시간을 보냈다.

 

 

이제 시드니로 돌아갈 시간.

데이투어를 이용하면 이동이 편하다는 장점은 있는 것 같다.

(편하게 잘 수 있으니까!)

 

그리고 돌아가는 버스에서 내일 포트스테판 투어 출발 시각이 40분 당겨졌다는 안내를 받았다.

내일 투어는 어떠려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남태평양 호주 | 시드니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