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17. | 서울 | IFC몰에서 점심먹기. 와세다야 야끼니꾸(WASEDAYA YAKINIKU)

 


 

콘래드에 체크인을 한 후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IFC몰에 들렀다.

IFC몰 맛집에는 뭐가 있나 싶어 이리저리 검색을 해 봤는데 '제일제면소'가 맛집이라고 많이 나오더라.

뭐 거기가 제일 낫다고들 하니 가볼까 했는데, 대기줄이 있는 상황!

 

배가 고픈 관계로 줄을 서고 싶지는 않고, 다른 곳을 찾아보기로 했다.

 

두리번 거리며 돌아다니다 고른 곳은 '와세다야 야끼니꾸(WASEDAYA YAKINIKU)'였다.

 

 

 

 

 

일본식 화로구이 전문점인 와세다야 야끼니꾸!

 

 

 

 

 

사실 옥외메뉴판의 런치메뉴에 혹해서 들어가게 되었다.

주말인데도 런치메뉴를 주문 할 수 있다기에 +ㅁ+;

 

 

 

 

 

역시 낮에 구워먹는 고기가 맛있는 거라며 자기합리화를 한 후,

숯불 스키야키 정식으로 2개 주문했다. (가격은 1인분에 18,000원)

 

숯불 스키야키 정식에는 구이용 소고기와 식사, 음료가 포함되어 있었다.

식사는 갈비 국밥과 냉소바 중에 선택이었는데 그냥 하나씩 주문했다. 음료는 당연히 맥주로!

 

 

 

 

 

숯불이 화르르륵

 

 

 

 

 

그리고 맥주가 먼저 나왔다.

거품이 부드러워서 좋았다 :)

 

 

 

 

 

 

그리고 고기 >ㅁ<

스키야키는 보통 샤브샤브용으로 많이 쓰는 것 같더라. 여튼 엄청 얇아서 차돌박이마냥 금방 구워져 좋았다.

계란 노른자가 동동 떠 있는 소스도 함께 나왔다.

 

 

 

 

 

고기를 지글지글...화로라 그런지 연기가 꽤 많이 나는 편이었다.

환기가 잘 되는 편이라 그나마 다행이긴 했으나 연기를 완전히 없앨 방법은 없는 듯 ㅎㅎ

 

 

 

 

 

 

잘 익은 고기를 소스에 푹 찍어서 먹었다.

냉동이라 그런지 조금만 많이 익히면 질겨지더라 -ㅁ-;;; 조금씩 올려서 얼른 먹어야 하는 듯!

크게 기대하지 않고 먹으면 된다 ㅋㅋㅋ 양은 많다 +ㅁ+

 

 

 

 

 

 

그리고 식사로 주문한 냉소바와 갈비 국밥.

냉소바는 뭐 누구나 알고있는 그 맛!

갈비 국밥은 조금 자극적인 맛이었는데, 냉소바랑 갈비 국밥이랑 둘 중에 고른다면

갈비 국밥쪽이 가성비는 더 좋은 듯.

 

 

 

 

 

뭐 그래도 나는 면을 좋아하니까 ㅎㅎㅎ 시원한 맛에 후루룩 먹었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백미당에서 아이스크림을 하나 먹었다.

콘이 귀엽게 생겼으나 먹기에는 컵이 편할 것 같아서 컵으로 선택했다.

가격은 하나에 3,500원이었는데, 정말 찌~인한 우유맛이었다.

워낙 우유를 좋아하는 터라 내 입맛에는 딱!

(폴바셋 상하목장 아이스크림과 맛이 비슷한 것 같다.)

 

 

 

 

이상 IFC몰에서의 점심식사 편, 끝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23 국제금융센터 IFC몰지하3층 306호 | 와세다야 여의도IFC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