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5.21. | 서울 | 건대 - 피맥을 즐기자! 커먼그라운드(Common Ground) 더 부스(The booth)



 

 

 

 

 

 

 

국내 최초, 그리고 세계 최대의 컨테이너몰이라는 커먼그라운드

첫 인상은 꽤나 독특한 느낌이었다.

아무래도 컨테이너 박스를 쌓아 올린 건물은 처음이었으니까.

 

 

 

 

 

생각보다 규모가 꽤 큰 편이었는데,

쇼핑몰과 음식점, 카페 등이 다양하게 들어서있었다.

 

 

 

 

 

 

파란 컨테이너 건물 앞에서 기념사진 ㅎㅎ

 

사진찍기 좋은 곳으로 알려진 것인지 우리 말고도 카메라를 들고 있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컨테이너 박스로 만들어진 건물들 사이에 있는 공터에서는 프리마켓이 열리고 있었다.

수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모습이 활기차 보였다.

 

 

 

 

 

사실 오늘 우리가 커먼그라운드에 온 목적은 바로 '더 부스(The Booth)'에서 맥주를 마시기 위해서였다.

 

우리가 도착한 것이 6시쯤이었으니 사실 술마시기에는 조금 이른 시각이었지만

이미 낮술을 즐기고 있는 사람들이 가득했다.

 

 

 

 

 

 

더 부스는 왠지 제주도에서 갔었던 카페 '앤트러 사이트'가 연상되는 분위기였다.

바깥에 있는 테이블에 앉을까 하다 아직은 조금 더운 것 같아 실내에 자리를 잡았다.

 

 

 

 

 

 

요즘 한창 뜨고 있다는 피맥!

음...일회용 접시에 피자를 담아주는 것이 꽤나 특이했다.

피자는 인원수에 맞게 잘라주는 듯 했는데, 마치 코스트코 피자같은 크기였다.

(요 한조각이 4,500원이었다.)

 

 

 

 

 

 

처음 고른 맥주는 YIN 그리고 HIPSTER ALE

원래는 YIN과 함께 YANG을 마셔보고 싶었는데, 커먼그라운드점에는 없는 듯 했다.

 

 

 

 

 

 

이 곳에서 판매되고 있는 맥주의 종류! 뭐 가격도 생각보다 괜찮은 편이었다.

(Tap list는 그날그날 약간의 변동이 있는 것 같다. 미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해보고 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그리고 안주 목록!

우리는 몬스터 피자 한조각과 그릴드 치즈를 주문했다.

그릴드 치즈가 꽤나 맛있다고 해서 기대중 +ㅁ+

(피자는 바로 나오는데 그릴드 치즈는 시간이 조금 걸린다고 했다.)

 

 

 

 

 

 

끈적끈적한 느낌과 찐한 맛과 향이 독특한 흑맥주 YIN

맥주인데 도수가 무려 10도이다. -ㅁ-;;

 

 

 

 

 

맥주를 홀짝홀짝 마시면서 다음엔 뭘 마셔볼까 열심히 고민을...ㅎㅎ

 

 

 

 

 

 

Wit My Ex라는 맥주도 주문해봤다.

적당히 쌉싸름한 맛이 나는 밀맥주였다.

 

아 그리고 드디어 나온 그릴드 치즈.

짭쪼롬 한 것이 맥주 안주로 딱 좋았다 ㅎㅎ

 

 

 

 

 

 

그리고 마지막으로 주문한 것은 대동강 페일 에일

이름 때문에 꽤나 궁금했었던 맥주였다.

 

북한의 대동강 맥주보다 맛있는 맥주를 만들기 위해 전세계 Top 3 Brewer인 Mikkeller와 협업하여 만든 맥주라는데,

사실 난 맥주맛을 잘 몰라서 ㅋㅋㅋ

 

가볍게 마시기에는 좋은 듯 했다. 쌉싸름한 맛이 가장 적기도 했고.

 

 

아쉽지만 더 마시면 정말 취할 듯 하여 술은 여기까지만...ㅎㅎ

나오는 길에 집에 가서 마시려고 YIN을 한 병 더 구입했다.

 

 

 

 

 

술마시고 나왔는데 아직도 밝구나...ㅋㅋ

 

 

 

 

 

 

푸드트럭에서 팔고 있는 수제 햄버거가 맛있다는데,

아쉽게도 배가 불러 먹어보지를 못했다.

다음에 가서 먹어봐야지 +ㅁ+

 

 

 

 

 

 

 

 

 

밥도 먹고 커피나 술도 마시고, 쇼핑까지! 데이트하기 좋은 곳.

건대 커먼그라운드. 꽤나 마음에 드는 곳이었다.

 

 

다음에 또 다른 맛집을 방문해 보기로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자양동 17-14 3층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