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31 | 후쿠오카 | 잇푸도라멘, 구루메시티, 컴포트호텔



오픈탑 버스에서 내린 후 저녁을 먹기위해 들른 잇푸도라멘.

사실 원래는 라면이 아닌 '키와미야'의 햄버그스테이크를 먹을 계획이었으나

갔더니 이미 문을 닫은 상태-_-;;

분명히 저녁 11시까지 운영이라고 했는데 왜 일찍 닫았을까나...

 

어쩔 수 없이 키와미야는 다른 날 가보기로 하고 차선책으로 잇푸도라멘으로 선택했다.

위치는 지도를 참고해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생각보다 규모가 꽤 작은 편.

역시 유명 맛집 답게 대략 10시가 가까워진 시각이었지만 사람들이 꽤 많았다 ㅎㅎ

우리도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열심히 살펴봤다.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곳 답게 메뉴판에 한글표기가 되어있었다.

(다만 눈에 잘 들어오지는 않는다 ㅋㅋ 그냥 발음을 한글로 표기해놓은 부분도 많다.)

 

크게 고민하지 않고 돈코츠라멘 하나와 미소라멘 하나를 주문했다.

그리고 교자만두 작은것과 생맥주도 한잔.

 

 

필요한 만큼 덜어먹는 반찬들과 각종 양념들.

양념은 원래 추가로 넣는 것을 그리 좋아하지 않아서 패스.

그리고 밑반찬들 중에서 숙주만 약간 덜어서 먹었다. 다른건 내취향이 아님

호호

 

 

먼저 생맥주(500엔)가 등장.

역시 일본 생맥주는 거품이 다르구나 싶음.

 

 

 

오래 기다리지 않아 라면도 나왔다.

왼쪽은 돈코츠라멘(700엔) 오른쪽은 미소라멘(820엔)

 

오사카에서도 느꼈지만, 일본라멘은 역시 짜다...-_-;

우리나라에서 먹는 일본라멘이 내 입맛에는 더 맞는듯. (노원 하꼬야 라멘이 짱임 ㅋㅋ)

그리고 푹 익은 면을 좋아하는 나에게 꼬들꼬들한 면은 뭔가 아쉬움을 남긴다.

(면 익힌 정도를 정할 수 있지만 당최 뭐가 푹 익은 면을 뜻하는 건지 알 수 없어서 기본으로 받았다...;;)

 

 

가격표는 손글씨로...ㅎㅎ 꽤나 귀엽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나온 교자만두(220엔)!

안태웠으면 더 좋았을텐데-ㅁ-

그래도 군만두는 언제나 맛있다

하트3

 

 

 

내부 장식은 꽤나 일본스러움을 느낄 수 있었다.

 

배를 든든히 채우고 밖에 나오니 비가 조금씩 부슬부슬 내리기 시작한다.

그래도 관광객 답게 가게 간판은 찍어야 하니까 ㅎㅎ

 

 

 

일본에서의 첫번째 식사는 이렇게 뭔가 아쉬움을 남긴채로 끝!

헉4

숙소가 있는 하카타 역으로 가기 위해 지하철 역으로 향했다.

버스를 타도 되지만 우리에겐 지하철 1일권이 있으니까 :)

 

지하철로 가는길에 다시 만난 파르코 건물.

영업이 모두 끝났을 시간이지만 화려하게 조명이 켜져 있었다.

 

 

퇴근하고 한잔하는 일본 직장인들로 가득한 포장마차들.

한번쯤 가보고 싶었지만 가격도 감이 안오고 뭘 시켜야 좋을지도 모르겠고.

 여행 마지막날 까지 결국 못가봤다 ㅎㅎ

 

 

텐진역 지하상가로 들어가는 입구.

왠지 던전 들어가는 입구 느낌이 물씬 나는 로고ㅋㅋ

 

 

늦은 시각인지라 아까 지나올 때와는 달리 매장들이 다들 문을 닫은 상태였다.

 

 

지하철을 타고 우리의 숙소인 하카타 컴포트 호텔로

고고

 

 

 

호텔 일층에는 언제나 쓸 수 있는 음료수와 커피 등이 준비되어 있다.

 

 

호텔에 들어왔지만 그냥 자기엔 뭔가 아쉬워 24시간 운영한다는 마트인 구루메시티에 가보기로 했다.

대략의 방향만 잡고 무작정 걷기 시작 ㅎㅎ

 

 

다행이 길을 잃지 않고 무사히 도착했다 ㅎㅎ

대략 15분 정도 걸린 듯. 다리가 살짝 아프기 시작하고 걷는것이 지겨울 때 쯤 도착하는 것 같다.

 

 

제일 먼저 확인한 호로요이 ㅋㅋ

맛있다고 하기에 한번 사볼까 싶어서 기웃기웃

두줄은 통째로 매진이었는데, 아마 복숭아와 매실맛이었던 듯.

누군가 사재기해갔나벼...ㄷㄷㄷ

 

우선 아쉬운데로 밀키스맛이랑 파인애플맛을 하나씩 샀다.

그리고 사케도 구경하고 위스키도 구경하고.

사케와 위스키는 확실히 우리나라보다 많이 싼 것 같다.

꽤나 고급 사케에 속하는 월계관 호린 준마이 다이긴죠 300ml가 7000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었으니까.

(검색해보면 우리나라에서는 720ml가 대략 십만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는 듯 하다-_-;;;)

 

위스키도 우리나라에 판매하지 않는 종류도 많고, 가격도 대략 40%정도 저렴하다.

우리나라에는 잘 들어오지 않는 야마자키 싱글몰트 위스키는 350ml에 17000원 정도인데,

어떤 술집에서는 700ml 한병에 삼십만원씩 하는 곳도 있다고 한다.

(...주류 반입 제한만 아니면 몇병 사가고 싶음...)

슬퍼2

 

  

 

맛을 볼 생각으로 월계관 호린 준마이 다이긴죠 작은 것 한병만 구입했다. ㅎㅎ

그리고 간식으로 먹을 컵라면도 구입.

 

돌아 오는길에 lawson 편의점이 보여서 꽤나 맛있기로 유명한 롤케이크도 샀다 ㅋㅋ

 

 

컵라면을 안주 삼아 사케 한잔 호로록

 

 

꽤나 입맛에 잘 맞았던 매운(?) 씨푸드 맛 컵라면. 매운이라고 써있지만 그냥 짭쪼롬하다 ㅋㅋㅋ

물을 조금 넉넉히 부어서 먹어야 하는 듯.

 

 

 

건더기가 꽤 나 실하게 들어있음!

씨푸드 컵라면 답게 오징어도 보이고 맛살도 보이고 ㅎㅎ

 

 

그리고 호로요이 파인애플 맛.

여름 한정판이라고 하는데, 알코올이 3%라 그런지 술맛이 그리 많이 느껴지지 않는다.

다만 역시 술은 술인지라 마시다보면 취하는 듯 ㅋㅋㅋ

맛은...환타에 소주를 살짝 첨가한 듯 한 맛?!

 

가장 인기있다는 호로요이 복숭이 맛을 꼭 먹어봐야겠다-_-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