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지 인적이 드문 한적한 바다에 가면, 
혹은.. 사람들이 잘 보이지 않는 해변 구석에서는
펄쩍 뛰는 사진을 찍어보고 싶어집니다. 

둔한 몸에 몇번이고 뛰면서...
잠시동안 카메라를 잡고 있어주던 
현아님의 "OK"사인만 기다렸습니다. 

생각보다 잘 나온사진에 만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