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이 훤히 보이는 바닷물이 삼키는 자그마한 바위..
그리고 그 바다위에 비치는 따스한 햇빛.
그냥 그뿐인데, 셔터를 또 누른다..